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767

뉴질랜드 여행, 마운트 쿡에서 가까운 트와이젤 가성비 좋은 숙소 지난 금요일 오후 3시 30분 근무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 바쁘게 준비해서 오후 4시쯤 트와이젤(Twizel)로 출발했습니다. 트와이젤은 퀸스타운으로 가는 방향에 위치한 작은 마을인데요. 마운트 쿡 근처에 위치한 주유소가 있는 유일한 마을이라 볼 수 있습니다. 마운트 쿡에 갈 때면 저희는 늘 트와이젤에 숙소를 잡는 편인데요. 이곳에 묵으면 위치상 어디로 가기에도 참 좋은 위치입니다. 마운트 쿡을 가도 가깝고 오마라마를 가도 가깝죠. 어쨌든 이번 여행은 저희에게 나름 큰 의미가 있었습니다.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2박 3일의 일정으로 가는 여행인데 신랑 방학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여행이자 신랑 생일 기념 여행이었고 둘이서 처음 가는 마운트쿡 여행이었습니다. 마운트 쿡에 10번은 넘게 간 것 같은데요. 단 한.. 2021. 7. 27.
분식에 진심인 신랑과 베트남 친구를 위해 준비한 분식만찬! 신랑이 학교를 다니면서 늘 함께한 친구가 있습니다. 베트남 친구인데요. 강의실에 앉을 때도 약속한 듯 함께 앉고 조별 과제가 있어서 조를 짜야할 때도 늘 한 조를 만들어 함께 공부한 친구입니다. 그렇다 보니 서로가 서로에게 많은 도움을 준 친구인데요. 그래도 집에서 밥 한번 꼭 대접하고 싶어서 이번에 초대를 하게 되었습니다. '여보, 그래도 초대하는 건데 뭐 먹고 싶은지 한 번 물어볼래? 혹시 먹고 싶었던 한국 음식은 없대? '아니야, 그런거 물어보면 뭐든 괜찮다고 할 거야. 그냥 당신이 알아서 준비하면 될 것 같아' '그래도 물어보는게 좋지 않을까? 아니면 선택지를 줄게. 비빔밥? 불고기?' '음.. 그거 말고... 그래도 젊은 친구니까 떡볶이는 어때?' '떡볶이?? 그건 분식인데... 그래도 외국인 .. 2021. 7. 27.
바쁘게 지나가는 한 주, 맛있는 일상의 밥상 친한 동생 생일에 초대를 받게 되었어요. 조금 갑작스러운 초대라 뭘 준비하면 좋을까 고민하다가 생일 케이크를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케이크에 대한 정보를 찾고자 검색을 해보니 요즘 한국에서는 레터링 케이크가 그렇게 대세라고 하더군요. 집에 식용 색소도 있겠다, 케이크 시트와 크림치즈 정도만 구입하면 될 것 같아서 마트에 들러 필요한 것들을 구입했습니다. 모든 재료는 다 준비되었는데 집이 너무 추웠습니다. 실온에서 2시간 정도 보관한 버터가 말랑해져야하는데 여전히 아주 단단했죠. 마침 굉장히 추운 오늘이다 싶었는데, 온도를 체크해보니 실내온도가 5도였습니다. 밖이 1도로 떨어질 정도로 추운 날씨라 집 안이 5 도인 게 어쩌면 당연한 것이었는데... 이 온도에 버터가 실온에서 말랑해질 리가 없었죠. 하지만 급.. 2021. 7. 21.
뉴질랜드에서 분리수거 잘하면 받는 이것, 황금별 배지 일명 보안관 배지라 불리는 황금별을 드디어 저도 받았습니다. 이 스티커 하나 받아보겠다고 얼마나 열심히 신경 써서 분리수거를 했는지 모르겠네요. 뉴질랜드에서 보낸 시간이 생각보다 길지만, 여태 이런 게 있는지도 모르고 살았어요. 우연히 다른 사람 집 '옐로우 빈(재활용 쓰레기통)'에 이런 스티커가 붙어 있는 것을 보게 되었고 때마침 플라스틱 쓰레기와 관련된 다큐멘터리, *용기내 챌린지 등 여러모로 재활용 쓰레기에 관심이 많았던 저는 문득 이 별을 꼭 받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작정한 순간부터 철저하게 분리수거를 해야겠다는 마음을 먹었어요. *용기내 챌린지 : 텀블러나 통을 미리 준비해서 커피를 사거나 음식을 구입, 포장할 때 일회용품을 쓰지 않는 것. 맨 처음 호기심을 가졌던 .. 2021. 7. 20.
무생채 만들기, 입맛 없을 때 딱 좋은 건강 반찬 무생채 만들기 재료 : 무 900g, 맛소금 2작은술, 국간장 1큰술, 까나리 액젓 1큰술(다른 액젓 대체 가능), 고춧가루 3큰술, 마늘 1큰술, 참기름 3큰술, 볶은 깨 조금, 파 조금(선택) 날이 덥거나 입맛이 없을 때 무생채가 있으면 밥에 올려 슥슥 비벼 먹기 참 좋죠. 특별한 재료가 들어가지 않는 반찬이지만, 깔끔하게 한 끼 식사를 끝낼 수 있는 반찬입니다. 식초를 넣어서 새콤하게 만들어 먹는 무생채도 맛있지만, 저는 새콤하기보다는 시원한 맛이 좋은 무생채를 만들어봤습니다. 무를 가늘게 채 썰어 주세요. 저는 나무젓가락 굵기 정도로 채 썰어서 준비했는데요. 굵게 써는 것보다 가늘게 써는 것이 더 맛있다고 생각합니다. 파는 색감 때문에 넣은 거라 아주 조금만 넣었어요. 집에 파가 없다면 그냥 생략.. 2021. 7. 20.
콩나물 무침 만들기와 콩나물국 끓이기를 단 한 번에 끝내는 방법! 콩나물 무침 만들기 재료 : 콩나물 350g, 국간장 1큰술, 맛소금 1작은술, 참기름 2큰술, 깨소금 1작은술, 다진 마늘 1작은술(혹은 1/3큰술) 오랜만에 콩나물을 구입했습니다. 콩나물을 사면 콩나물 무침을 만들어야죠. 크라이스트처치에 콩나물 판매가 금지되었던 게 벌써 몇 년 전인지 기억도 가물가물하네요. 입소문으로 건너 건너 들었던 것이라 저도 확실한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콩나물 콩을 수입할 수 없게 되었다, 만드는 업체에서 식품법과 위생법을 위반했다 등 여러 가지 말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처음에는 뉴질랜드 전역에 콩나물 콩 자체가 수입이 되지 않아 더 이상 콩나물 판매가 어렵다는 말을 들었지만, 다른 지역에서는 여전히 콩나물을 팔더라고요. 북섬에서도 팔고 남섬 퀸스타운이나 더니든에서도 잘만 .. 2021. 7. 18.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