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분류 전체보기832

뉴질랜드의 가을이 지나간다. 5월의 끝자락, 6월이 성큼 다가왔다. 뉴질랜드의 가을은 끝이 보이고 겨울이 인사한다. 체감으로 느끼는 계절은 꼭 벌써 겨울인 것 같아서 문득 아직 겨울이 오지 않았다는 것을 느낄 때면 '아, 올 겨울이 얼마나 추우려고 이러나' 싶은 생각이 든다. 뉴질랜드의 겨울은 6월부터 8월까지이다. 계절은 한국과 반대로 가는데 아직도 크리스마스가 여름인 게 어색하다. 9월부터 11월까지는 봄, 12 - 2월은 여름, 3 - 5월은 가을이다. 하지만 한국처럼 사계절이 뚜렷한 곳은 아니다. 일교차가 심하기 때문에 한여름에도 한겨울의 추위를 느낄 수 있는 곳, 사계절의 변화가 하루 중에 일어나는 곳이 바로 뉴질랜드다. ◀◀ 🍳 타뇨의 요리영상을 구독하고 싶으신 분들은 눌러주세요! 도토리나무의 나뭇잎이 많이 떨어졌다. 밟.. 2022. 5. 20.
지난 4월 한 달 간의 밥상 기록 밑반찬 만들기 지인이 꽈리고추 농사를 지었는데 수확량이 많아서 나눠 주셨다. 꽈리고추는 원래 뉴질랜드에 존재하는 식물이 아니기 때문에 한인 마트를 통해 시즌마다 소량으로 판매되고 있다. 하지만 가격이 생각보다 비싸서 매번 손을 떨다가 구입하지 못했다. 어른들 중에서는 한국에서 씨앗을 가져와서 직접 심어 드시는 분들이 있는데 내가 아는 분 중에도 그렇게 꽈리고추 농사를 지은 분이 계셨다. 덕분에 올 가을에는 꽈리고추 찜을 질리도록 먹을 수 있었다. 오랜만에 황태채 볶음도 만들어봤다. 해산물이라 신랑은 먹지 않지만, 나랑 플메 제이미는 잘 먹었다. 라볶이와 접는 김밥 점심 먹을 시간이 없을만큼 바빴던 신랑이 도시락을 그대로 가지고 왔다. 덕분에 저녁에는 라볶이를 만들어서 같이 먹었다. 유통기한이 지났지만 버.. 2022. 5. 1.
에어 프라이어로 완벽한 군밤 만들기, 칼집 내는 방법 친구가 밤 배달을 다녀가니 가을이 조금 더 실감이 났다. 매번 꾸준하게 호두나 밤, 야채, 과일 등을 보내주는데 올해 밤은 유독 알도 굵고 상한 곳도 벌레도 없었다. 한국에서 먹던 크기의 밤은 오랜만이다. 어쩌다 한 번씩 직접 밤나무 아래를 서성이며 밤을 줍기도 했었는데 이렇게 큰 밤을 주워본 적은 없었다. 이 정도 크기라면 까는 맛이 날 것 같다. 그나저나 양이 상당하다. 끼리끼리 만나는 것인가. 나도 손이 큰 편인데 친구도 손이 굉장히 크다. 매번 넉넉한 인심을 담아 보내는데 덕분에 내 주위 사람들도 함께 덕을 보고 있다. 수확물의 양이 많을 때는 함께 나눠 먹는 즐거움도 크다. 갓 딴 밤을 햇볕에 말리려고 너는데 엄마에게 전화가 왔다. '뭐하노? 그기 뭐꼬?' '엄마~ 이거 밤이다. 받았는데 양이 .. 2022. 4. 7.
코로나 확진자의 3주 격리생활 밥상기록 외국에 살고 있지만, 한국에서 나눠주는 확진자 구호물품에 대한 소식을 정말 자주 접했다. 뉴스나 누군가의 리뷰를 통해 보기도 했고 가까운 지인들이 직접 받은 구호물품을 보여주기도 했었다. 이민생활이 길어져서 그런가, 한국 제품이라면 마냥 반가운 입장이라 더 그럴 수도 있겠지만, 구성이 정말 좋아 보였다. 도시마다 구성이 달랐던 것 같은데 어떤 모양이든 10점 만점에 15점도 줄 수 있는 구성이었던 것 같다. 역시 한국! 뉴질랜드는 확진자를 위한 구호물품이 없기 때문에 코로나에 걸리면 알아서 대처해야 한다. 지인 찬스를 쓰는 것도 좋은 방법이지만, 우버 이츠나 인터넷 마트 쇼핑도 좋다. 카운트다운(로컬마트)에서 인터넷으로 장을 보면 집 앞까지 배달해주는 서비스가 있다. 텃밭의 야채를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 2022. 4. 6.
우리도 코비드에 확진되었다. 가장 먼저 확진된 것은 플랫 메이트 제이미였다. 금요일 퇴근을 하고 집으로 돌아온 제이미는 '누나, 저 몸이 좀 안 좋은 것 같아요. 아무래도 코비드에 걸린 게 아닐까요? 증상은 딱 코비드 같은데요.' 라고 말했다. 집에 있던 여분의 키트로 검사를 했고 곧 양성 반응 두 줄이 선명하게 나왔다. 코비드 오미크론 확진이었다. 그렇게 우리들의 격리생활은 시작되었다. 다행히도 집에 먹을 것이 충분했고 특별히 부족할 것이 없었다. 나는 가장 먼저 달걀과 라면, 휴지 여분을 체크했던 것 같다. 이런 물건을 내가 사용하는 날이 올 줄 몰랐다. 아무리 전 세계적인 유행이라고 해도 뉴질랜드 남섬은 정말 오랜 기간 코비드가 퍼지지 않았었기 때문에 그저 안심하며 살았었다. 검사 결과는 제이미가 확진이었고 우리 부부는 음성으.. 2022. 4. 2.
크라이스트처치의 가을, 가을이 찾아온 우리 동네 모습 산책하려고 집 앞 번사이드 공원으로 나갔다. 신랑이 출근하면 나는 오전에 잠시 산책을 다녀오는 편이다. 한 시간 정도 걷고 하루를 시작하면 괜히 더 기분도 좋고 힘도 나는 것 같다. 활력 충전이랄까. 오늘은 우리 동네의 길거리 모습을 소개하려고 한다.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이렇게 큰 도로는 몇개 되지 않는다. 도로도 크고 트럭도 많이 다니는 블랜하임 로드가 대표적인 큰길이고 시티 쪽 빌리 애비뉴와 이곳 메모리얼 애비뉴 정도? 메모리얼 애비뉴는 공항 바로 앞이고 치치에서 학군 좋기로 유명한 번사이드 지역을 관통하는 길이다. 번사이드 공원 입구에는 붉은 꽃이 가득 폈다. 공원이나 길바닥에 심겨지는 이런 꽃들은 아주 잠깐 폈다가 지는 꽃들이 대부분인데 이런 모습을 유지하기 위해서 짧은 기간 수시로 정원 관리사들이.. 2022. 3. 24.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