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삶나눔

뉴질랜드 고등학생과 대학생, 지난 2주간 도시락

by 행복한 Tanyo 2020. 3. 15.
반응형

한국에 비하면 여긴 코로나가 들어온 수준도 아니지만, 뉴질랜드도 아주 천천히 꾸준하게 코로나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지난 2월 28일 북섬 오클랜드에서 1명이 확진되었다는 소식이 들렸을 때 '아, 뉴질랜드도 이제 청정지역이 아니구나. 이제 뚫렸구나.'라고 생각을 했었는데요. 3주가 지난 지금 확진자는 8명이 되었습니다. 들리는 말에는 확진자 2명은 치치와는 꽤 가까운 아카로아에 1명, 멀지만 같은 남섬인 퀸스타운에 1명 있다고 하는데요. 만약 치치에도 확진자가 나온다면 이 곳도 사재기가 굉장할 것 같습니다. 

 

오늘도 리카톤 몰에 잠시 들렀었는데요. 아직까지 이 곳에서는 마스크를 쓰는 사람도 없었고 서로가 서로를 피하고 거리를 두는 분위기도 전혀 아니지만, 파킨세이브(대형마트) 안 생필품 코너에서는 코로나 현실을 제대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오클랜드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뒤 북섬의 한 카운트다운 화장실 휴지 코너가 텅텅 빈 모습 

실온에서 오래 두고 먹을 수 있는 멸균우유는 하나도 없었고 파스타 코너에서는 파스타를 거의 찾을 수 없었습니다. 가까운 호주만해도 곧 휴지 대란이 올 것이라는 소문에 휴지 사재기가 엄청나다고 들었습니다. 유투브에 떴던 한 영상에서는 서로 휴지를 가져가려고 머리채를 잡고 싸우는 여자들의 모습을 볼 수도 있었죠.

 

위 사진은 북섬 카운트다운의 일시적인 모습인데요. 물론 저 코너의 휴지는 다시 채워졌지만, 왠지 여기도 곧 호주처럼 될 것 같았는지 신랑은 '우리도 휴지 좀 사놔야하나..?'라는 말을 던졌답니다. '뭐, 설마... 여기도 그러겠어?'라고 말하며 이번 주 우리 만식이(우리 집 홈스테이 고딩) 도시락 쌀 재료만 사서 나왔답니다.

 

 

뉴질랜드는 상황이 심각하지 않기 때문에 학교가 쉬는 일은 없었습니다. 유치원, 초등학교, 중고등학교, 대학교 모두 제때 개학을 했었고 정상수업을 진행 중입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한 한 가지 피해가 있다면 뉴질랜드 대학교 외국 학생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중국 유학생들이 대부분 들어오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애초에 뉴질랜드 정부에서 중국발 비행기를 모두 막아버렸고 지금까지도 풀리지 않았기 때문에 유학생들은 학기가 시작한 지 1달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수업에 합류하지 못한 것이죠. 신랑 학교 친구 중에도 그런 친구들이 있는데요. 아마도 이번 학기를 아예 포기해야 할 것 같은 상황이라고 합니다.

 

어쨌든, 이 곳의 아이들은 학교를 잘 다니고 있기에 저는 지난 한 주도 꾸준하게 열심히 정성을 들여서 아이 도시락과 신랑 도시락을 준비했었답니다. 뉴질랜드에는 급식이 없으니까요. 지난 한 주 우리 신랑과 만식이 도시락 메뉴입니다. 

 

 

월요일 - 시금치베이컨 파스타 / 달걀프라이 / 샐러드 / 사과 
화요일 - 김밥 / 사과 / 귤 
수요일 - 스팸무스비 2개 / 토마토 / 쿠키타임(신랑은 귤)
목요일 - 소고기덮밥 / 달걀프라이 / 감자볶음 
금요일 - 새우베이컨 크림파스타 / 사과 / 씨없는 포도 
그리고 오븐치킨 4조각 
월요일 - 베이컨야채 볶음밥 / 요거트너트바 / 사과 / 씨없는 포도  
화요일 - 진라면 / 참치마요 삼각김밥 3개 / 사과 / 토마토 / 견과류 한줌 
수요일 - 베이컨, 달걀, 치즈, 양상추 듬뿍 넣은 맥머핀 2개 
기분 좋게 먹으라고 포장도 이쁘게 
목요일 - 스팸김치 볶음밥 / 달걀프라이 / 사과  

지난 2주간의 우리 돌프와 만식이 점심식사였어요. 뉴질랜드는 점심을 가볍게 먹는 문화를 가진 나라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 또 밥심으로 살아가잖아요. 점심을 든든하게 먹어야 하루가 든든하다는 생각에 저는 늘 든든하게 싸는 편입니다. 만식이는 한창 클 때라서 그런지 저렇게 싸도 부족할 때가 있더라고요. 우리집 두 남자가 공부할 때 배고파서 스트레스받지는 않았으면 좋겠네요.^^ 

 

 

여러모로 어렵고 힘든 세계적인 위기 상황이지만, 그 가운데 또 저희가 건강함에 참 감사한 오늘입니다. 이렇게 맛있는 음식들을 준비할 수 있는 상황이 되는 것도 참 감사하고요. 한국에서는 아이들 학교 개학이 4월까지 미뤄진다는 말이 나오던데요. 아무쪼록 이 봄과 함께 코로나도 씻은 듯이 사라졌으면 좋겠네요. 모두들 오늘도 건강하시길 바라요. 

반응형

댓글6

  • Favicon of https://ayaworld.tistory.com BlogIcon 아야찌 2020.03.15 19:10 신고

    헉 뉴질랜드도 휴지대란이군요 ㅋㅋㅋㅋㅋㅋ 호주랑 뉴질랜드만 휴지..ㄷㄷ
    여전히 도시락 맛있어 보이네요!
    답글

  • 울랄라 2020.03.18 11:41

    오 정말 정성이 느껴지는 도시락이네요.
    저도 요새 도시락을 싸야하는데 뭘 싸나 고민하고 있었는데, 멋진 도시락 잘 구경하고 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sameworld.tistory.com BlogIcon 차포 2020.03.25 12:59 신고

    그래도 뉴지는 아직 미쿡 정도는 아닌가 봅니다. 여기는 귀국 할래도 표가 없어서 못가니까요....
    답글

    • Favicon of https://tanyodol.com BlogIcon 행복한 Tanyo 2020.03.25 14:00 신고

      ㅜㅜ뭐.. 미국과는 스케일 자체가 다르겠죠.. 여긴 내일부터 락다운입니다. 최소 4주간 집에서 꼼짝 못하게 되었네요. 비행기도 이제 완전 사라져서.. 머무는 사람들도 비자 자동연장이 된다고 합니다~ 여러모러 정신이 없는 요즘이네요 ㅜ

  • 미란다 2020.06.02 12:50

    타뇨님,맥머핀 싸신 기름종이?라고 해야하나 저게 여기 슈퍼 다 뒤져도 없던데 어디서 구입하셨는지 물어봐도 될까요?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