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고등학생과 대학생, 지난 2주간 도시락

한국에 비하면 여긴 코로나가 들어온 수준도 아니지만, 뉴질랜드도 아주 천천히 꾸준하게 코로나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지난 2월 28일 북섬 오클랜드에서 1명이 확진되었다는 소식이 들렸을 때 '아, 뉴질랜드도 이제 청정지역이 아니구나. 이제 뚫렸구나.'라고 생각을 했었는데요. 3주가 지난 지금 확진자는 8명이 되었습니다. 들리는 말에는 확진자 2명은 치치와는 꽤 가까운 아카로아에 1명, 멀지만 같은 남섬인 퀸스타운에 1명 있다고 하는데요. 만약 치치에도 확진자가 나온다면 이 곳도 사재기가 굉장할 것 같습니다. 

 

오늘도 리카톤 몰에 잠시 들렀었는데요. 아직까지 이 곳에서는 마스크를 쓰는 사람도 없었고 서로가 서로를 피하고 거리를 두는 분위기도 전혀 아니지만, 파킨세이브(대형마트) 안 생필품 코너에서는 코로나 현실을 제대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오클랜드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뒤 북섬의 한 카운트다운 화장실 휴지 코너가 텅텅 빈 모습 

실온에서 오래 두고 먹을 수 있는 멸균우유는 하나도 없었고 파스타 코너에서는 파스타를 거의 찾을 수 없었습니다. 가까운 호주만해도 곧 휴지 대란이 올 것이라는 소문에 휴지 사재기가 엄청나다고 들었습니다. 유투브에 떴던 한 영상에서는 서로 휴지를 가져가려고 머리채를 잡고 싸우는 여자들의 모습을 볼 수도 있었죠.

 

위 사진은 북섬 카운트다운의 일시적인 모습인데요. 물론 저 코너의 휴지는 다시 채워졌지만, 왠지 여기도 곧 호주처럼 될 것 같았는지 신랑은 '우리도 휴지 좀 사놔야하나..?'라는 말을 던졌답니다. '뭐, 설마... 여기도 그러겠어?'라고 말하며 이번 주 우리 만식이(우리 집 홈스테이 고딩) 도시락 쌀 재료만 사서 나왔답니다.

 

 

뉴질랜드는 상황이 심각하지 않기 때문에 학교가 쉬는 일은 없었습니다. 유치원, 초등학교, 중고등학교, 대학교 모두 제때 개학을 했었고 정상수업을 진행 중입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한 한 가지 피해가 있다면 뉴질랜드 대학교 외국 학생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중국 유학생들이 대부분 들어오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애초에 뉴질랜드 정부에서 중국발 비행기를 모두 막아버렸고 지금까지도 풀리지 않았기 때문에 유학생들은 학기가 시작한 지 1달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수업에 합류하지 못한 것이죠. 신랑 학교 친구 중에도 그런 친구들이 있는데요. 아마도 이번 학기를 아예 포기해야 할 것 같은 상황이라고 합니다.

 

어쨌든, 이 곳의 아이들은 학교를 잘 다니고 있기에 저는 지난 한 주도 꾸준하게 열심히 정성을 들여서 아이 도시락과 신랑 도시락을 준비했었답니다. 뉴질랜드에는 급식이 없으니까요. 지난 한 주 우리 신랑과 만식이 도시락 메뉴입니다. 

 

 

월요일 - 시금치베이컨 파스타 / 달걀프라이 / 샐러드 / 사과 
화요일 - 김밥 / 사과 / 귤 
수요일 - 스팸무스비 2개 / 토마토 / 쿠키타임(신랑은 귤)
목요일 - 소고기덮밥 / 달걀프라이 / 감자볶음 
금요일 - 새우베이컨 크림파스타 / 사과 / 씨없는 포도 
그리고 오븐치킨 4조각 
월요일 - 베이컨야채 볶음밥 / 요거트너트바 / 사과 / 씨없는 포도  
화요일 - 진라면 / 참치마요 삼각김밥 3개 / 사과 / 토마토 / 견과류 한줌 
수요일 - 베이컨, 달걀, 치즈, 양상추 듬뿍 넣은 맥머핀 2개 
기분 좋게 먹으라고 포장도 이쁘게 
목요일 - 스팸김치 볶음밥 / 달걀프라이 / 사과  

지난 2주간의 우리 돌프와 만식이 점심식사였어요. 뉴질랜드는 점심을 가볍게 먹는 문화를 가진 나라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 또 밥심으로 살아가잖아요. 점심을 든든하게 먹어야 하루가 든든하다는 생각에 저는 늘 든든하게 싸는 편입니다. 만식이는 한창 클 때라서 그런지 저렇게 싸도 부족할 때가 있더라고요. 우리집 두 남자가 공부할 때 배고파서 스트레스받지는 않았으면 좋겠네요.^^ 

 

 

여러모로 어렵고 힘든 세계적인 위기 상황이지만, 그 가운데 또 저희가 건강함에 참 감사한 오늘입니다. 이렇게 맛있는 음식들을 준비할 수 있는 상황이 되는 것도 참 감사하고요. 한국에서는 아이들 학교 개학이 4월까지 미뤄진다는 말이 나오던데요. 아무쪼록 이 봄과 함께 코로나도 씻은 듯이 사라졌으면 좋겠네요. 모두들 오늘도 건강하시길 바라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

  • 2020.03.15 19:10 신고

    헉 뉴질랜드도 휴지대란이군요 ㅋㅋㅋㅋㅋㅋ 호주랑 뉴질랜드만 휴지..ㄷㄷ
    여전히 도시락 맛있어 보이네요!

  • 울랄라
    2020.03.18 11:41

    오 정말 정성이 느껴지는 도시락이네요.
    저도 요새 도시락을 싸야하는데 뭘 싸나 고민하고 있었는데, 멋진 도시락 잘 구경하고 갑니다.

  • 2020.03.25 12:59 신고

    그래도 뉴지는 아직 미쿡 정도는 아닌가 봅니다. 여기는 귀국 할래도 표가 없어서 못가니까요....

    • 2020.03.25 14:00 신고

      ㅜㅜ뭐.. 미국과는 스케일 자체가 다르겠죠.. 여긴 내일부터 락다운입니다. 최소 4주간 집에서 꼼짝 못하게 되었네요. 비행기도 이제 완전 사라져서.. 머무는 사람들도 비자 자동연장이 된다고 합니다~ 여러모러 정신이 없는 요즘이네요 ㅜ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