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삶나눔

뉴질랜드의 교통카드 'Metro card' 구입

by 행복한 Tanyo 2017. 1. 2.
반응형

신랑과 점심을 차려먹고 캔터베리 대학교 안에 있는 서점에 갔습니다. 서점에서 Metro card 구입과 충전, 간단한 문구류를 구입하는 것이 할 일입니다. 어지간한 거리는 걸어다니려고 하지만 [ 시내에 놀러를 가게 될 때는 Metro card가 필요할텐데.. ] 라는 생각이 들어서 미리 만들어 놓기로 했습니다. 대학교가 워낙커서 찾기가 조금 어렵긴 했지만, 구글지도가 워낙 잘 되어 있으니 도움을 받아 잘 다녀왔습니다. 



◀◀ 타뇨의 영상을 구독하고 싶으신 분들은 눌러주세요!






↗ 점심으로 먹고 남은 된장찌개, 중국가게에서 구입한 새우튀김, 야채샐러드, 김치, 스테이크, 소고기 치즈 파이를 준비했습니다. 서점이 보통 3시- 5시에 문을 닫기 때문에 서둘러야해서 점심을 바쁘게 먹고 출발을 했습니다. 




↗ 캔터베리 대학교의 입구는 아주 여러군데 있는데, 저흰 아직 어느 쪽에 정문인지도 몰라요. 그저 어학원이 있는 쪽으로만 매일 가는거죠. 저희가 가야하는 서점은 어학원과 거리가 꽤 있어서 한참을 둘러가야 했어요. 어디까지가 대학인지 구분이 잘 안갔지만, 그저 구글만 믿고 걷고 걸었답니다. 






↗ [ 이거 목화야? ] 라고 신랑이 제게 물었답니다. 목화는 아닌거 같고 꽃가루가 날린거 같은데.. 뭔지 모르겠는데 이쁘다! 보실보실 느낌이 너무 좋았어요. 





↗ 한참을 걸어가니 보이는 캔터베리 대학교의 서점, 오른쪽의 낮은 건물입니다. 




↗ 드디어 버스카드를 구입했습니다. 구입은 까다롭지만, 충전은 버스 탑승시 즉석에서 가능하다고 하니 굉장히 편합니다. 버스카드의 가격은 $10, $10을 충전해서 총 $20이 나갔습니다. 뉴질랜드에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버스를 탈 때 버스카드를 사용합니다. 이유는 가격 차이인데요. 성인 기준으로 버스카드를 사용할 때 $2.30, 현금으로 낼 때 $3.20입니다. 90센트의 가격차이는 꽤 크죠? 게다가 버스카드를 사용하면 한국처럼 환승이 가능한데, 한국보다 조금 더 좋은건 2시간 내에 환승하는 어떤 버스라도 무료라는 겁니다. 그게 같은 번호의 버스라도 말이죠. 한국 같은 경우에는 같은 번호의 버스는 환승이 불가능했지만, 이 곳에서는 가능하니 차비를 좀 더 아낄 수 있을 것 같네요. 한국에 비해서 버스요금이 조금 더 비싼 편이긴 하지만 뉴질랜드 안에서는 크라이스트 처치가 조금 저렴한 편이라고 합니다.




↗ 초목이 무성한 이 공원도 캔터베리 대학 안입니다. [ 저 그늘 아래 누워서 쉬고 싶다. 그럼 정말 편할거 같아~ ] 라고 신랑이 말합니다. 영화에서 자주 봤던 그런 장면이 머리를 스치는군요. 정말 시원하고 좋을 것 같긴해요. 




↗ 밖으로 나와 이제 도미노 피자로 갑니다. 오늘 저녁은 도미노 피자를 먹기로 결정했어요. 외식은 최대한 하지 않으려고 하지만, 9천원대의 도미노 피자는 꼭 먹어보고 싶었답니다. [ 얼마나 맛있을까? 왜 이렇게 저렴하지?? ] 여러가지 궁금증을 안고 말이죠. 




↗ 도로에서 만난 'red bus(빨간 버스)'입니다. 번호로 나뉘는 버스도 있지만, 이 곳에 주로 다니는 버스는 색상으로 나뉩니다. 뉴질랜드의 모든 버스는 장애인 휠체어 탑승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유모차, 자전거까지 가지고 탈 수 있답니다. 사진으로 아주 작게 보이지만 버스의 앞쪽에 보면 자전거와 유모차를 싣는 거치대가 보입니다. 현재는 접혀있는 상태지만 손님이 자전거를 가지고 탑승할 경우 거치대가 펼쳐집니다. 직접 내려서 거치대에 자전거와 유모차를 올려주시는 운전기사분들도 흔하게 계시다고 합니다. 한국의 버스였다면 현재는 거의 불가능한 일이겠죠? 모두들 천천히, 천천히 여유를 즐기며 [ 걱정마, 괜찮아 ] 를 말하는 뉴질랜드의 정서가 너무 좋아집니다. 




↗ 드디어 도미노 피자에 도착했습니다. 영어로 된 것만 다를뿐 모든 것이 비슷합니다. 도미노 피자의 영업시간은 월, 화, 수, 일 AM 11:00~ PM 11:00 / 목 AM 11:00~ PM 12:00 / 금, 토 AM 11:00~ AM 1:00 입니다. 마감시간이 들쭉날쭉하니 방문하시는 분들은 참고하세요. 




↗ 도미노 피자의 매장 안 모습입니다. 저 안쪽으로는 오픈 주방이 있었고, 주문을 하고 기다릴 수 있는 의자가 몇개 있었습니다. 한국에서 보던 메뉴들이 한국인들의 입맛에 맞춰진 특별한 메뉴였다는 사실을 이 날 알게되었죠. 한국에서 보던 메뉴를 만날 수 는 없었습니다. 그래도 게중에 아주 기본적인 피자들은 동일하게 이 곳에도 있었는데, 저희는 가장 무난하다고 생각되는 '슈퍼슈프림 씬 피자'를 주문했습니다. 아, 이 곳에서는 [ 슈퍼슈프림 씬으로 주세요 ] 라고 말하면 아무도 알아듣지 못합니다. 아주 강한 악센트를 주면서 '띤~' 피자라고 하더군요^^;; 띤! 




↗ 무사히 주문을 마치고 대기모니터에 저희 이름이 올라온 것을 확인한 뒤 바로 옆에 있는 코스코로 이동했습니다. 




↗ 어떤가요, 한국의 향기가 느껴지시나요^^? 코스코에 들러 청양고추를 구입하려고 했지만, 청양고추는 들어오지 않는다고 합니다. 아쉬운데로 '페페론치노'를 구입해서 돌아왔습니다. 




↗ 바삭하게 구워진 도미노의 '슈퍼슈프림 피자'입니다. 재료들이 아주 듬뿍듬뿍 올라가서 너무너무 맛있었어요. 





↗ 피자만 먹으면 아쉽다고 급하게 만들어본 '닭볶음탕'입니다. 냉장고에 넣어 뒀던 레몬소스 닭고기를 물에 헹궜습니다. 소스가 너무 강렬해서 찜닭 맛이 안날 것 같았거든요. 물에 헹궈서 우유에 재워 닭냄새를 조금 제거한 뒤 페페론치노, 고춧가루, 닭, 양파, 파를 넣어서 달달 볶았습니다. 역시 한국 스타일이 정말 맛있습니다. 칼칼하니 속이 다 시원합니다. 피자와 닭볶음탕을 함께 즐겼습니다. 오늘도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카카오채널로 타뇨와 소통해요! 



로그인 없이 누를 수 있는 공감은 글쓴이를 향한 격려와 용기를 주는 것입니다.
더 좋은 글 쓰라고 토닥토닥, 격려해주세요


CopyrightⓒTANYO all reserved


반응형

댓글8

  • Favicon of https://kiwiana.tistory.com BlogIcon 키위아나 2017.01.02 15:11 신고

    아일람 근처 사시나봐요! 예전에 저도 아일람에 살았었어요. 저 도미노 피자 자주 갔어서 괜히 반가운 마음이 들어 댓글 남기고 가요. 버스카드도 그렇고 캔터베리 대학도 그렇고 한참 지났는데 다 그대로네요. 해외생활 카테고리에 있어서 들어오게 되었어요. 포스팅 잘 봤습니다. 아련해지네요 :)
    답글

    • Favicon of https://tanyodol.com BlogIcon 행복한 Tanyo 2017.01.02 15:17 신고

      네네 저희 정착한 곳이 아일람이에요!!
      리카톤몰이나 여러 상권들이 그나마 가깝기도하고 캔대 바로 근처라서 어학원 다니기도 좋고^^* 동네도 매우 아름다운거 같아요! 지금은 어디 계세요?!

  • Michelle 2017.01.21 18:17

    식탁이 풍성합니다...ㅎㅎ
    그중에서 파이먹고 싶어요...
    파이 진짜 좋아하는데 한국에선 찾기 힘들고 있어도 제맛이 안 나고요..
    처치에선 그냥 마트에서 사서 오븐에 구워먹어도 최고였는데..

    듣기론 뉴질랜드에서 우리나라의 대중교통시스템을 배워서 했다는말이 있던데
    확인은 안해봤습니다.. 대중교통시스템은 한국이 세계 최고 아닙니까..ㅎ
    답글

    • Favicon of https://tanyodol.com BlogIcon 행복한 Tanyo 2017.01.21 18:31 신고

      하하 한국의 대중교통은 정말정말 편리한거 같습니다. 장단점이 있는거 같긴해요. 예를 들어 자전거, 유모차 등을 소지할수 있는 점과 같은 번호의 버스로도 무료환승이 가능하다는 점에서는 뉴질랜드의 버스가 놀라웠고 저렴한 버스비, 지하철과의 환승제도, 많은 버스라인, 버스가 오는 빈도를 볼때는 한국이 짱이죠 ㅋㅋ

  • GotoNZ 2017.01.28 11:26

    메트로 카드 처음 살 때 구입이 까다롭다 하셨는데, 구입할 때 뭐가 필요한가요?
    곧 뉴질랜드로 여행을 가는데요... 대중교통을 많이 이용하게 될거 같아 메트로 카드 구입해야 겠는데...
    구입이 까다롭다고 하시니... 영어도 잘 안되는데 뭐가 필요한지 알고 싶어여 ㅠㅠ
    답글

    • Favicon of https://tanyodol.com BlogIcon 행복한 Tanyo 2017.02.23 18:12 신고

      오이런 ㅜ 제가 댓글을 이제서야 발견했어요. 이미 한달전이네요... 여행은 잘 다녀오셨나요? 도움을 못드려서 정말 죄송하네요!

  • JOE. 2017.02.22 11:08

    KIA ORA~ :) 10년 전 워홀로 뉴질랜드가서 어학원도 다니고, 차 사서 여기저기 일하며 남섬.북섬 2바퀴씩 돌았던 기억이 나 너무 재미있게 글 보고 있습니다^^
    농장 일할 때 키위 농장주가 워크비자 줄 테니 같이 일하자고 했을 때 눌러 앉는게 나았을까, 지금도 문득 생각이 들구요. 생각지도 못한 기회들이 많았던 곳인거 같아요. 부부가 함께 도전하는 거 너무 멋있어서 응원하고 갑니다.
    뉴월드는 아직도 가장 비싼 마트군요 ㅋ 파큰세이브에서 물건사고 주유하면 할인되고 해서 애용했었는데~
    답글

    • Favicon of https://tanyodol.com BlogIcon 행복한 Tanyo 2017.02.23 18:16 신고

      와웅! KIA ORA~ ^^ 마오리 인사 굉장히 반갑네요! 10년전 워홀이면 이미 시간이 꽤 흘렀군요. 키위 농장주가 비자 유혹할때 자리잡으셨다면 여기서 뵈었을 수도 있었겠네요. 저희는 아직 일은 시작하지 않았어요. 3개월차까지는 완전 공부만하고 4개월차부터는 일과 공부를 같이 할까 합니다. 아직 남섬투어도 못했어요! 북섬은 물가가 비싸서 조금 긴장하고 나중에 가야할것 같아요. 아직 뉴월드는 가장 비싸고 파킨세이브는 주유할인 혜택이 영수증에 찍혀나오긴하지만.. 요즘은 카운트다운에서 플라이바이 카드로 주유할인을 많이해줘서 대부분 포인트를 위해 카운트다운으로 많이 몰리는 편인거 같아요. 그래도 식품의 질은 뉴월드가 가장 으뜸! 정말 반가워요^^ 또또 놀러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