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치에 봄이 왔습니다.

치치에 봄이 왔습니다. 올해 유독 벚꽃이 빨리 피는 것 같아서 이상기온인가 싶기도 했지만, 작년 이맘때쯤 엄마와 언니, 조카들이 방문했을 때를 생각해보면... 그때도 딱 지금쯤 벚꽃이 만개했던 것 같네요. 비가 몇 번 오더니 벚꽃은 어느새 다 떨어지고 이제는 초록잎이 무성해지고 있습니다. 분명히 봄인데, 갑자기 기온이 겨울만큼 떨어져 함박눈이 오기도 했고 요 며칠 뼈를 찌르는 듯한 얼음장 같은 바람에 겨울 옷을 다시 꺼내 입기도 했습니다. 어쨌든 그래도 알록달록 봄이 오기는 왔습니다. 

 

집 앞에 활짝 핀 벚꽃 나무
현관에서 바라본 골목

날이 좋았던 어느 날, 집에 들어오자 마자 현관문 앞에 주저앉아 한참을 밖을 바라봤습니다. 구름 한 점 없는 하늘이 너무 예뻐서, 살랑살랑 봄바람에 춤추는 벚꽃이 예뻐서, 캄캄한 실내에서 네모난 문을 통해 바라보는 환한 밖이 너무 좋아서... 한 20분 정도 바닥에 앉아 멍하니 밖을 봤네요. 

 

 

며칠 째 미뤘던 텃밭 정리를 조금씩 시작했습니다. 오늘은 부추 바스켓을 정리했어요. 아무래도 올여름 쑥쑥 자라려면 흙에 거름도 필요할 것 같고 숨도 좀 불어넣어줘야 할 것 같아서요. 식물이 잘 자라려면 해마다 흙을 뒤집어엎어 숨을 넣어줘야 한다고 하더군요. 흙도 사람처럼 숨이 필요하다는 것이 참 신기했습니다. 흙을 뒤집어엎으니 지렁이가 얼마나 많이 나오는지요. 이 작은 바스켓 안에서도 영양분이 많았나 봅니다. 

 

 

뉴질랜드도 사계절이 존재하지만, 한국처럼 뚜렷하게 날씨가 나뉘지 않습니다. 한국만큼 겨울이 춥지는 않기 때문에 종류에 따라 어떤 야채들은 겨울에도 살아 있습니다. 쑥쑥 크지는 않아도 생명을 보존하지요. 대표적으로 파, 부추, 딸기, 미나리 같은 것들은 죽지 않고 초록빛을 유지합니다. 

 

 

흙을 뒤집어 엎기 위해서 심겨 있던 부추를 모두 뽑았습니다. 겨울을 견디지 못하고 죽은 부추도 간혹 있었기 때문에 솎아내는 작업도 필요했지요. 부추를 뽑아보니 뿌리가 어찌나 길던지요. 가위로 싹둑싹둑 잘라줬습니다.

 

사람 머리카락도 더 건강하게 자라려면 종종 끝을 잘라줘야한다고 하는데요. 식물도 마찬가지라고 해요. 이렇게 끝을 잘라주면 당장은 자라는 게 조금 더딜 수 있지만, 뿌리를 박으면 더 건강하게 잘 자란다고 합니다. 

 

 

정리한 부추를 다시 통에 심었습니다. 흙도 조금 더 채우고 거름도 잘 섞어줬지요. 봄이지만 아직은 바람이 차서 쑥쑥 자라고 있지는 않지만, 곧 뜨거운 여름이 오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쑥쑥 자라겠지요. 그러면 부추전도 해 먹고 부추김치도 담그고 부추 넣은 칼국수도 만들어 먹겠죠. 생각만 해도 군침이 돕니다. 

 

 

부추를 정리하다보니 깻잎 싹이 돋아난 것이 보입니다. 씨를 뿌린 것은 아니지만, 지난여름에 깻잎이 무성했던 자리라 자연스럽게 떨어진 씨앗들이 발아가 된 것 같네요. 깻잎은 아무리 작아도 모양이 티가 나기 때문에 잡초와 헷갈리지 않는 것 같습니다. 벌써 깻잎이 고개를 내미니 참 반갑고 기대가 되네요. 수를 세어보니 올해도 깻잎 걱정은 없을 것 같습니다. 

 

 

저는 최근 카페에서 일을 시작했습니다. 바리스타로 복귀하는 것은 참 오랜만인데요. 한국에서 10년 가까이 커피만 보고 살았던 것 같습니다. 뉴질랜드에 오게 되면서 카페 일을 그만뒀었고 무려 4년의 공백기가 있었지만, 참 좋은 기회가 찾아와서 이렇게 다시 카페라는 현장으로 복귀하게 되었어요. 다시 현장에서, 그것도 외국 카페에서 일하는 것이 제게는 참 큰 도전이었고 설렘과 떨림의 연속이었습니다. 영어가 쉬운 게 아니니까요^^;;

 

일하게 된 카페는 오피스 단지에 위치한 작은 카페인데요. 참 예쁘고 사랑스러운 공간입니다. 커피와 캐비넷 음식을 주로 판매하고 있는데요. 매일 아침마다 신선하고 맛있는 음식들이 가득 채워진답니다. 

 

 

날이 좋은 날, 네모난 창문을 통해 보이는 카페 앞 골목 

오랫동안 했던 일이기에 일 자체는 어렵지 않지만, 역시나 주문 받고 손님을 응대하는 것은 참 어렵습니다. 출근 첫날에는 주문을 받지도 못했고 분명할 줄 아는 말도 긴장하니 나오지 않더라고요. 더듬더듬 주문을 받으며 쏘리와 땡큐를 쉴 새 없이 말하며 일을 했던 것 같아요. 물론 지금도 그렇고요. 그리고 벌써 한 달이 지났습니다. 이제 손님이 몰리는 시간에도 주문을 받을 수 있는 정도가 되었어요. 예~~~!!!

 

 

하지만 손님들이 즉흥적으로 던지는 여러가지 주문과 관계없는 이야기들은 참 어렵습니다. 알아듣는다고 해도 뭐라 말해야 할지 감을 잡지 못하겠어요. 일을 하면서 발전이 있다면 다시 영어공부를 붙들게 되었다는 점입니다. 지난 4년간 집에서 재택근무를 하면서 솔직히 영어공부는 거의 손을 놓았었거든요. 굳이 하지 않더라도 살아가는데 큰 문제가 없었으니까요. 장을 보거나 물건을 고르거나 음식을 주문하는 정도의 영어만 돼도 사는데 별 문제가 없으니까요. 하지만... 이제는 그 너머로 가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고 해야 할까요..? 자극이 된 거죠. 좋은 자극. 

 

 

침대에서 바라본 하늘 

아침 일찍 출근하고 점심이 지나면 퇴근을 합니다. 그리 오랫동안 근무하는 것은 아니지만, 장시간 서서 근무하고 안되는 영어를 쥐어짜서 손님을 대한다는 것은 생각보다 에너지 소모가 큰 것 같습니다. 학교에서 영어로 수업하고 질문하는 우리 신랑은 매일매일이 참 힘들었겠다 싶은 생각이 한번 더 들었어요. 집에 돌아오면 진이 다 빠지는데요. 이럴 때는 침대에 누워서 하늘을 바라보면 세상 기분이 좋아지고 또... 편안해지는 것을 느낍니다. 

 

 

카페 사장님이 챙겨주신 점심을 가지고 집으로 와서 신랑과 함께 먹었어요. 이것저것 많이 챙겨주셔서 둘이 먹어도 배가 불렀죠. 커피를 내려서 신랑과 함께 점심을 즐겼습니다. 가정용 머신으로 내린 커피기에 카페 머신으로 만든 커피보다 못하지만, 그래도 집에서 신랑과 함께 도란도란 먹는 커피라서 그런지... 더 맛있게 느껴졌답니다. 

 

 

머위 나물과 참나물

부추 바스켓 정리에 이어 오늘은 머위나물과 참나물을 수확했습니다. 이것들은 겨울에는 보이지 않더니 봄이 오자 순식간에 쑥쑥 자라기 시작했어요. 그래서 오늘 첫 수확을 하게 되었죠. 작년 이맘 때 쯤 엄마가 오셨을 때 심어주셨던 것들인데... 벌써 이렇게 뿌리를 박아 잘 자라서 제게 기쁨을 더해주네요. 엄마의 손길이 여기저기서 발견됩니다. 지금 이곳에 엄마는 없지만, 매일같이 엄마를 느낄 수 있어요. 

 

 

참나물과 머위나물을 다듬다가 하늘을 바라보니 참 파랗고 예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런 날은 트래킹 가면 딱 좋은데! 신랑 꼬셔서 같이 한번 가자고 해봐야겠어요. 멀리 나가지 않더라도 치치 안에 참 좋은 곳이 많아요. 이런 날씨에는 몇 시간 걸어도 피곤하지 않을 것 같은 기분!

 

 

머위나물과 참나물은 다듬고 식초물에 담가서 벌레와 불순물도 제거했어요. 차가운 물에 여러번 헹궈서 물기를 잘 제거한 다음 간장물 만들어 장아찌로 만들었습니다. 3리터 병에 가득 넣었는데 간장물을 부었더니 숨이 죽으면서 공간이 조금 남길래 양파도 2개 잘라서 넣어줬어요.

 

간장물을 만들어 뜨거울 때 부어주면 다음 날 바로 먹을 수 있습니다. 간장물 부어서 하루는 실온에서 식혀주고 다음날 냉장고에 넣어주면 꽤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어요. 물론 저희는 고기 먹을 때마다 장아찌를 워낙 잘 먹어서 오래 보관할 것도 없이 금세 사라지지만, 오래 드시는 분들은 몇 달도 드실 수 있을 거예요. 

 

- 장아찌 간장물 : 진간장 4컵, 물 6컵, 매실청 2컵, 설탕 2컵, 식초 2컵 

 

매실청이 없다면 설탕을 써도 괜찮습니다. 양이 너무 많다면 진간장 2컵 기준으로 양을 조절하면 되겠죠? 같은 간장물로 여러가지 장아찌를 만들 수 있습니다. 양파, 머위나물, 참나물, 미나리, 돼지감자, 깻잎 등 원하는 다양한 재료를 사용할 수 있어요. 

 

 

한국은 이제 가을 바람이 선선하게 불어오겠네요. 곧 추운 겨울이 오겠지요. 코로나가 시작된 지 어느덧 1년이 다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 여러모로 많은 사람들에게 상처가 되고 아픔이 되었던 한 해가 이제 연말을 향해 달려가네요. 한 해를 빨리 준비하는 사람들은 10월에 그다음 해를 준비한다고 하던데요. 저도 올해는 아직 10월이지만... 유독 내년이 기다려지는 것 같습니다. 내년에는 조금 더 좋은 소식이 가득하길, 또 행복한 일이 가득하길 소망하게 됩니다. 글 보시는 모든 분들 감기 조심하시고 오늘도 건강하시길 바랄게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