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에서 영국식 뱃놀이 펀팅(Punting) 즐기기

홈스테이 가족들의 펀팅(Punting)투어를 돕기 위해 헤글리 파크 내에 있는 펀팅 티켓 매표소로 갔습니다. 캔터베리 박물관에서 걸어서 5분 거리에 위치했으며 보타닉 가든과도 거리가 매우 가까워서 만약 어떻게 투어를 할까 고민하신다면 '펀팅 - 캔터베리 박물관 - 보타닉 가든'을 묶어서 투어하셔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여행사를 통해 투어를 하시는 분들 중에서는 종종 시티투어와 크라이스트처치 곤돌라까지 묶어서 일정을 잡는 경우도있는데, 그렇게 할 경우 정말 바쁘게 점만 찍고 다니는 식으로 여행을 하게 되는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 추천하지는 않습니다. 뉴질랜드에 왔다면 완전 여유로운 일상을 즐기시는 것을 추천해요. 



펀팅 펀트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뉴질랜드관광 크라이스트처치시티투어 치치투어 펀팅투어 영국식뱃놀이 뉴질랜드뱃놀이 newzealand christchurch punt punting 헤글리파크 보타닉가든 캔터베리뮤지엄 캔터베리박물관


펀팅(Punting)


헤글리 파크 안으로 흐르는 에이번 강의 물줄기를 따라 즐기는 영국식 뱃놀이입니다. 영국 런던에서 시작된 이 뱃놀이는 영국인들이 뉴질랜드에 정착하면서 자연스럽게 들어왔습니다. 보통 뱃놀이와 차이는 노를 젓는 것이 아니라 긴 장대로 바닥을 밀어서 배를 움직이게 하는 점입니다. 



펀팅 펀트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뉴질랜드관광 크라이스트처치시티투어 치치투어 펀팅투어 영국식뱃놀이 뉴질랜드뱃놀이 newzealand christchurch punt punting 헤글리파크 보타닉가든 캔터베리뮤지엄 캔터베리박물관


▲ 펀팅 티켓 매표소는 초록색 건물이라 찾기가 쉬웠습니다. 한 쪽에서는 티켓을 판매하고 한 쪽에서는 커피와 티를 즐길 수 있는 카페가 있었어요. 



펀팅 펀트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뉴질랜드관광 크라이스트처치시티투어 치치투어 펀팅투어 영국식뱃놀이 뉴질랜드뱃놀이 newzealand christchurch punt punting 헤글리파크 보타닉가든 캔터베리뮤지엄 캔터베리박물관


▲ 펀팅 가격이에요. 펀트 투어만 할 경우와 세트로 묶어서 할 경우의 요금이 함께 나와 있었어요. 저기 적혀있지는 않았지만, 어른 2명에 어린이 2명 또는 3명 딜도 있었어요. 가족할인의 경우 보통 기본 요금보다 조금 더 저렴하기 때문에 가족할인 이용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 저희 가족들이 탈 보트에요. 




▲ 사람이 없을 경우, 특별한 경우에는 한 팀만을 위해 보트를 빌려주기도 하는데요. 



이 날은 사람이 많아서 한 배에 총 3팀이 함께 탔습니다. 앉을 자리가 부족하자 탈부착이 가능한 높은 의자를 가져와서 가장 끝자리에 자리를 만들었어요. 출발하기 전 사진기사님이 오셔서 단체사진과 개인사진을 모두 찍어줬어요. 물론 돈 내고 사야합니다. 




▲ 가장 앞 자리에 타신 아주머니가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펀팅 펀트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뉴질랜드관광 크라이스트처치시티투어 치치투어 펀팅투어 영국식뱃놀이 뉴질랜드뱃놀이 newzealand christchurch punt punting 헤글리파크 보타닉가든 캔터베리뮤지엄 캔터베리박물관


▲ 이제 사공의 장대에 모든 것을 맡기고 출발합니다. 




▲ 펀트 보트 옆에는 조금 더 익사이팅한 놀이도 준비되어 있었는데요. 카약과 페달보트(한국의 오리배) 등이 있었어요. 가만히 앉아 있는게 싫다면 이런 놀이도 괜찮을 것 같네요. 



펀팅 펀트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뉴질랜드관광 크라이스트처치시티투어 치치투어 펀팅투어 영국식뱃놀이 뉴질랜드뱃놀이 newzealand christchurch punt punting 헤글리파크 보타닉가든 캔터베리뮤지엄 캔터베리박물관


▲ 홈스테이 가족들이 출발하고 저희는 다시 매표소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펀팅 펀트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뉴질랜드관광 크라이스트처치시티투어 치치투어 펀팅투어 영국식뱃놀이 뉴질랜드뱃놀이 newzealand christchurch punt punting 헤글리파크 보타닉가든 캔터베리뮤지엄 캔터베리박물관


▲ 이 공간과 함께 일했던 사람들의 추억이 담긴 옛 사진들이 많이 걸려 있었어요. 




▲ 직원들이 입는 옷도 가지런히 하나씩 벽에 장식이 되어 있었답니다. 



여름에는 자켓을 걸치지 않는 편이지만, 가을과 겨울에는 바람이 차서 자켓을 입는 편이에요. 저는 개인적으로 자켓 입은 모습이 더 좋아요. 영국 신사 느낌이 나서요. 




▲ 담요도 준비되어 있으며 필요에 따라 사용할 수 있어요. 그 밑에는 인화된 손님 사진들이 2장 있었어요. 




▲ 출발 영상입니다. 사공이 얼마나 팔에 힘을 주어 장대로 바닥을 미는지 느껴지는.... 





약 30분 정도 소요되는 펀팅투어는 물결에 따라 부드럽게 움직이는 보트에 몸을 싣고 제대로 힐링을 할 수 있는 시간입니다. 사공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활발한 분들은 이런 저런 재밌는 이야기를 해주시기도 하고요. 



한가지 단점이 있다면 헤글리 파크를 산책하는 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제대로 받는다는 겁니다. 물론, 시선 관계없이 즐길 수 있는 분들이라면 아무 상관 없겠죠 ^^ 한국과는 다른 문화, 다른 놀이이니 이 곳에 오신다면 꼭 한번 경험해 보시길 추천해요. 


카카오채널로 타뇨와 소통해요! ←클릭!



로그인 없이 누를 수 있는 공감은 글쓴이를 향한 격려와 용기를 주는 것입니다.
더 좋은 글 쓰라고 토닥토닥, 격려해주세요


CopyrightⓒTANYO all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