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타뇨의 주방/타뇨의 레시피

족발 만들기, 족발집 족발 부럽지 않은 맛

by Joy_Tanyo_Kim 2018. 5. 6.
반응형

오늘은 족발이 너무너무 먹고 싶어서 족발을 만들어 봤어요. 제가 살고 있는 뉴질랜드에서는 한국에서 먹던 족발을 먹는 것이 그리 쉽지는 않아요. 전화 한통이면 집으로 족발이 배달되던 한국을 생각하면 참 그립고 부럽죠. 이 곳 사람들은 족발을 먹는 문화가 아니라서 족발요리를 판매하는 레스토랑은 극히 드물답니다. 


보통 한인들이 운영하는 한식당에서만 식사로 주문이 가능하며 포장된 족발은 한인마트에서 구입을 할 수 있죠. 하지만 너무 비싼 편이라 사먹는 것이 참 많이 부담스럽답니다. 아무래도 원래는 이 나라에서 볼 수 없는 요리다보니 더 비싸게 받는 것 같아요. 그래도 아시안 이민자들이 꽤 많아지면서 족발재료를 취급하는 곳도 조금씩 생겨나고 있답니다. 한인정육점에서는 당연히 판매를 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뉴질랜드의 대표적인 대형마트인 파킨세이브에서 미니족(단족)과 장족(무릎뼈 아래)을 판매할 때가 가끔 있으며 카운트다운에서도 가끔 장족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로컬마트에서는 운이 좋아야 구입을 할 수 있지만 한인 정육점에서는 언제나 구입을 할 수 있죠. 



족발만들기 족발 수육 장족 단족 미니족발


돼지 족발


재료(2-3인분) : 미니족 2개, 장족 1개, 양파 1개, 통마늘 1통, 대파 1대, 에스프레소 샷 2개, 된장 2큰술, 통후추 1큰술, 파뿌리(선택), 청양고추 2개, 화이트 와인 2잔(소주잔 기준), 간장 2컵 반(종이컵 기준), 물엿 1컵, 설탕 1컵 반




▲ 족발은 차가운 물에 최소 1시간 이상 담궈서 핏물을 제거해주세요. 물은 수시로 갈아주면 더 좋아요. 저는 2시간 동안 담궈서 핏물을 제거했습니다. 2시간을 담궈도 핏물이 완벽히 제거가 되지는 않더라고요. 




▲ 돼지의 발입니다. 짧은 부위라고 단족이라고 불리기도 하고 미니족발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이 부위에는 털이 굉장히 많은 편이에요. 면도기를 이용해서 꼼꼼하게 면도를 시켜주세요. 저는 일회용 면도기로 깨끗하게 정리했어요. 




▲ 족발이 잠길만큼의 물을 준비하고 팔팔 끓을 때 넣어서 다시 끓기 시작하는 시점부터 5분간 삶아주세요. 초벌로 삶아주는 겁니다. 족발 특유의 잡내를 잡아주는 역활을 하니 귀찮으시더라도 꼭 이렇게 해주세요. 



이 때 미리 칼집을 내주면 더 좋을 것 같아요. 한국에서는 족발을 구입하면 정육점에서 칼집을 내서 요리하기 편하게 준비를 해준다고 하던데, 여기서는 그런 서비스는 기대할 수 없어서 제가 칼집을 직접 냈답니다. 미니족은 그대로 사용했고 장족은 워낙 크기가 커서 칼집을 내줬어요. 




▲ 차가운 물에 담궈서 이물질들을 꼼꼼하게 씻어주세요. 핏물이 굳으면서 여기저기 엉겨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손으로 문지르는 것보다 못쓰는 칫솔을 사용하시면 편해요. 칫솔로 족발 사이사이를 꼼꼼하게 청소했어요. 




▲ 족발은 꼼꼼하게 세척해서 준비한 다음 육수재료를 준비했어요. 이 때 양파, 청양고추, 통마늘, 파뿌리, 대파를 준비했어요. 파뿌리는 파를 한단 구입한 것이 있어서 조금 넉넉하게 사용했는데 상황에 따라 없으면 생략하셔도 괜찮을 것 같아요. 물론 넣으면 더 좋긴 하죠! 




▲ 끓는 물에 족발을 넣어준 다음 화이트 와인 2잔(소주잔 기준)과 준비한 육수재료를 넣어주세요. 이 때 물은 족발이 잠길만큼 넣어줬어요. 




▲ 잡내제거에도 좋고 고기 색감에도 좋은 에스프레소 2샷, 통후추 1큰술 넣어줬어요. 



에스프레소가 없다면 커피믹스 2개를 넣어주셔도 좋아요. 기호에 따라 한두개 더 추가하셔도 괜찮아요. 색감과 향이 더 진해질뿐 맛에는 큰 영향이 없더라고요. 다만 에스프레소를 넣어주니 특유의 한방냄새가 나서 한약재를 넣은 것과 비슷한 느낌이 나서 좋았어요. 




▲ 잡내제거에 좋고 맛에 큰 영향을 주는 된장을 2큰술 듬뿍 넣었어요. 간장은 2컵 반(종이컵 기준)을 넣었는데, 물의 양에 따라서 간이 조금씩 다를 수 있으니 심심하면 간장을 조금 더 넣어서 맞춰주세요. 부족한 간은 간장으로 맞추시는 거에요. 소금 간은 NONO~




▲ 물엿 1컵, 설탕 1컵 반 넣어주세요. 저는 단맛이 쎈 것을 좋아하지는 않아서 딱 적당히 넣었어요. 단짠 좋아하시면 설탕을 조금 더 넣으시면 될 것 같네요. 족발은 육수 맛을 보면 쉽게 간을 알 수 있으니 육수 맛 보시고요. 그래도 잘 모르겠다면 고가 살짝 잘라서 맛 보시고 판단하시면 되요. 




▲ 뚜껑 닫고 중불에서 1시간 30분 동안 삶아줬어요.




▲ 족발을 건졌어요. 캐러멜을 사용하지 않았지만 색감이 아주 잘나왔죠? 모두 간장과 에스프레소 덕분입니다. 바로 먹고 싶은 충동이 컸지만 살짝 식혀서 먹는 것이 더 맛있다는 말이 기억나서 자연바람에 잠시 식혔습니다. 




▲ 살짝 식어서 그런지 족발 써는 것도 그리 어렵지 않았어요. 족발집에 족발을 주문하면 함께 오는 겉절이나 막국수, 새우젓갈, 양파절임 같은 것이 없어서 약간 서운하긴 했지만 그래도 족발과 잘 어울릴만한 것들을 최대한 꺼내봤습니다. 냉장고에 있는 것들을 꺼내보니 상추쌈, 쌈장, 장아찌(양파, 마늘종, 깻잎, 호박잎 등), 부추 겉절이가 나왔네요. 




▲ 사실 있는 것으로는 너무 허전해보여서 족발이 식을동안 텃밭에서 부추를 수확했답니다. 그리고 아주 바쁘게 손질하고 부추 겉절이를 만들었죠. 이 곳은 이제 곧 겨울이라 부추 상태가 그리 좋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이 정도 수확한 것이 참 감사했어요. 아마 이번 시즌에 먹는 마지막 부추일 것 같네요. 추운 저녁시간 정원에서 오돌오돌 떨면서 부추를 손질한 제 열정을 신랑은 알고 있을까요? 먹을 때가 되어서 이야기를 했더니 [ 어휴, 밖에서 뭐가 보스락 거린다 했더니 너였어? ] 라고 하더군요. 아마 신랑은 동네 고양이나 고슴도치라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 




▲ 어쨌든 먹고 싶었던, 꿈에 그리던 족발을 드디어 먹게 되었습니다. 맛은 아주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이 곳에서 판매되는 족발이 그리 맛있지 않은데요. 맛있는 레서피 찾아서 직접 만드니 저희 입맛에 맞아서 더 좋았던 것 같아요. 



한국에서 살 때는 족발을 만들어 먹을 생각은 해본 적이 없었는데, 이렇게 뉴질랜드에서 살다보니 족발까지 만들어 보네요. 마트에서 구입한 족발은 총 $6(4,500)원을 주고 구입했었는데요. 약간의 수고와 부재료비용이 발생했지만 그래도 참 저렴하고 더 좋은 것 같습니다. 집에서 만들면 일단 더 깨끗하고 건강한 재료를 사용했다는 것, 사랑하는 마음이 들어갔다는 것이 아주 큰 강점이겠죠. 뭐, 그래도 한국에 가게 된다면 꼭 배달 족발 다시 먹어보고 싶네요. 



카카오채널로 타뇨와 소통해요! ←클릭!





로그인 없이 누를 수 있는 공감은 글쓴이를 향한 격려와 용기를 주는 것입니다.
더 좋은 글 쓰라고 토닥토닥, 격려해주세요


CopyrightⓒTANYO all reserved

반응형

댓글1

  • Favicon of http://www.adic.co.kr/ads/list/showTvAd.do?ukey=77734 BlogIcon 김보형 2020.10.23 06:03

    김♪♩♩ : 여보세요?
    소리가 생생하니까 소리까지 보이죠?
    LG 싸이언
    작고 가볍고 다양하고
    내 맘에 쏘옥드는 PCS폰
    남 NA : PCS폰
    여 NA : LG
    남 NA : 싸이언
    김♪♩♩ : 요게 싸이언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