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로아 대표맛집, 아카로아 피쉬&칩스 전문점

항구도시 아카로아에 가면 꼭 먹어야하는 음식이 있습니다. 뭐, 뉴질랜드 어디를 가든 널린게 피쉬 & 칩스고 누구나 인정하는 국민음식이지만 아카로아의 피시&칩스는 유독 맛있다는 소문으로 자자하죠. 그래서 이번에 아카로아에 갔을 때 피시&칩스를 먹었답니다. 


'긴 항구'라는 뜻의 마오리어로 지어진 '아카로아'는 과거 프랑스 사람들이 포경 산업을 목적으로 이주해왔던 지역입니다. 그래서 지금까지도 이 마을은 프랑스의 색이 아주 짙게 남아 있습니다. 


아카로아에는 피시&칩스 가게가 딱 하나 있었는데 어느새 하나가 더 생겨서 지금은 2개입니다. 둘 다 가봤지만 역시 원조 맛집을 따라올 수는 없는 것 같았어요. 아카로아 메인 거리 중심에 있는 '아카로아 피쉬 & 칩스(Akaroa Fish & Chip Shop)'이니 아카로아에 가신다면 맛보시길 추천해요. 

 


AKAROA FISH & CHIP SHOP 아카로아맛집 뉴질랜드맛집 치치맛집 피시앤칩스 피쉬앤칩스 생선튀김 감자튀김


아카로아 피쉬 앤 칩스 샵(AKAROA FISH & CHIP SHOP)


전화번호 : 03-304 7464

주소 : 59 Beach Rd, Akaroa 7520

영업시간 : 매일 오전 11시 - 저녁 7시 30분


늘 줄이 길고 자리가 없었던 기억이 컸는데 이번에도 가보니 자리가 없더라고요. 타이밍 좋게 일어서는 테이블이 있어서 기다림 없이 자리를 잡게 되었어요. 



AKAROA FISH & CHIP SHOP 아카로아맛집 뉴질랜드맛집 치치맛집 피시앤칩스 피쉬앤칩스 생선튀김 감자튀김


▲ 아카로아를 대표하는 피시&칩스 가게답게 가게 이름에도 지역이름을 걸었습니다. 물고기가 물 속을 헤엄치는 것처럼 보일만큼 하늘이 푸르네요. 



AKAROA FISH & CHIP SHOP 아카로아맛집 뉴질랜드맛집 치치맛집 피시앤칩스 피쉬앤칩스 생선튀김 감자튀김


▲ 저희가 주문한 메뉴는 블루코드 밀(Blue Cod Meal) $20.50(15,700원), 피시 오브 더 데이 밀(Fish of the Day Meal) $19.50(14,900원), 씨푸드 믹스(Seafood Mix) $19.50(14,900원)였어요. 


뉴질랜드 동네에서 흔하게 접할 수 있는 널리고 널린 피시&칩스에 비하면 확실히 가격 차이는 굉장히 컸습니다. 동네에서는 정말 푸짐한 양으로 피시&칩스를 $5~7이면 먹을 수 있거든요. (*참조링크 : 뉴질랜드의 동네 피시&칩스) 과연 관광지는 관광지인 것인가, 이 음식은 돈 값을 할 것인가..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지만 일단 주문했습니다. 




▲ 확실히 동네 피시&칩스 가게에 비해 규모도 굉장히 컸고 세련된 외관과 깨끗한 실내를 자랑하고 있었답니다. 음료수 종류는 또 얼마나 많은지요. 그래도 피시&칩스에는 당연히 콜라죠. 작은 콜라를 인원 수에 맞춰 4개 사려고 했더니 직원이 큰거 한병이 훨씬 경제적이라고 큰 것을 추천했습니다. 고맙게도 종이컵까지 챙겨주더군요. 장사를 이렇게 하면 고객으로 하여금 충성도를 높이게 만들죠. 

 


AKAROA FISH & CHIP SHOP 아카로아맛집 뉴질랜드맛집 치치맛집 피시앤칩스 피쉬앤칩스 생선튀김 감자튀김


▲ 가장 끝 테이블이 저희 자리입니다. 어머니들이 자리를 잡고 계시는 동안 저희는 주문을 했습니다. 하늘은 푸르고 햇살은 따뜻하고 바람은 시원하며 이제 맛있는 점심까지 먹으려니 참 행복함이 밀려왔습니다. 




▲ 가장 기대했던 메뉴는 바로 '블루코드'입니다. 보통 피시는 매일매일 그 날에 가장 좋은 생선으로 튀겨주기 마련입니다. 그 메뉴가 바로 '피쉬 오브 더 데이'죠. 오늘의 커피처럼 오늘의 생선입니다. 헌데 여긴 블루코드 메뉴가 있더라고요. 


뉴질랜드 해역은 물이 차가워서 한국처럼 맛있고 다양한 물고기가 잡히지 않습니다. 그렇게 몇 안되는 물고기들 중에서 블루코드는 아주 인기가 좋은 맛 좋은 생선인데요. 메뉴판에 블루코드가 있길래 신랑이 바로 주문을 넣었답니다. 물론 이름값을 해서 메뉴 중에서 가장 비싸긴 했습니다만 ^^;; 맛을 기대하면서 주문을 했죠. 



AKAROA FISH & CHIP SHOP 아카로아맛집 뉴질랜드맛집 치치맛집 피시앤칩스 피쉬앤칩스 생선튀김 감자튀김


▲ 모든 메뉴가 함께 나왔어요. 가격대가 있는 격있는 피쉬&칩스라고 해도 종이에 둘둘 말아주는 것은 똑같습니다. 대신 모듬 해산물 튀김의 경우에는 도시락으로 나왔었어요. 헌데 이거 생각보다 양이 너무 많았습니다. 




▲ 모듬 해산물 튀김 도시락에는 야채 샐러드도 함께 들어가 있었어요. 초록 홍합, 피시볼(어묵느낌), 새우, 피쉬, 맛살, 관자, 조개, 칩스 등 아주 푸짐하게 들어가 있더라고요. 샐러드에 뿌려먹을 샐러드 드레싱과 타르타르 소스까지 함께 준비가 되어 있었어요. 




▲ 준비된 나이프로 피쉬를 먹기 좋게 썰었습니다. 피쉬는 타르타르 소스에, 칩스는 케찹 듬뿍 찍어서 맛있게 먹었네요. 그래도 한국인이라 먹다보니 마지막 쯤에 약간 느끼한 감도 있었지만 그럴 때 콜라 한 잔 먹어주니 얼마나 개운하던지요. 그래서 마지막까지 정말 맛있게 먹었답니다. 


저희 신랑이 생선, 해산물 이런걸 특유의 해산물 비린내때문에 잘 못먹는 편인데요. 뉴질랜드에 와서 연어도 조금은 먹게 되고 생선 튀김까지 잘 먹는 모습에 참 많이 놀라는 것 같습니다. 동네에서 판매하는 2불 대의 생선튀김은 사실 복불복이라 비린내가 날 때가 종종 있는데요. 아카로아 피시&칩스의 경우 신랑이 정말 맛있다며 잘 먹더라고요. 


양이 너무 많아서 결국 칩스는 조금 싸왔어요. 집에 와서 한번 더 데펴서 저녁 때 같이 먹었네요. 양이 생각보다 많은 편이라 4명이 주문할 때 3개만 주문해도 충분히 배부르게 먹을 것 같았어요. 아카로아 가시면 '아카로아 피쉬&칩스' 꼭 들러서 맛있는 점심 또는 저녁 드시길 추천해요. 



카카오채널로 타뇨와 소통해요! ←클릭!



로그인 없이 누를 수 있는 공감은 글쓴이를 향한 격려와 용기를 주는 것입니다.
더 좋은 글 쓰라고 토닥토닥, 격려해주세요


CopyrightⓒTANYO all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19.03.13 01:04

    비밀댓글입니다

    • 2019.03.13 04:26 신고

      초코님 반갑습니다^^ 금액부분은 댓글보다 카톡이나 이메일로 연락 드리겠습니다. 비밀방명록이나 비밀댓글로 카톡 아이디 또는 이메일 주소 남겨주세요. 편하신 쪽으로 안내해드릴게요.

  • 2019.03.14 15:35

    비밀댓글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