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타뇨의 주방/타뇨의 레시피

돼지등뼈감자탕 만들기, 집에서도 파는 것처럼 맛있게!

by Tanyo 2017. 9. 25.
반응형

문득 냉동고에 얼려둔 돼지등뼈가 생각이 났답니다. [ 앗, 이를 어쩌누! ] 벌써 열흘이 지나도록 까먹고 있었답니다. 전문가들의 맛있는 레서피가 많이 있지만, 무엇보다 내 입에 가장 맛있는건 엄마 레서피지요. 엄마에게 배웠던 레서피를 차근차근 꼼꼼하게 짚어봤어요. 돼지등뼈감자탕 만들기는 소스의 비결만 알면 사실 어려울 것이 없답니다. 약간의 시간을 투자해야한다는 것이 약간의 단점이지요. 돼지등뼈감자탕은 사 먹으려면 굉장히 비싸지만, 등뼈를 따로 구입하는 것은 아주 저렴하답니다. 집에서도 굉장히 맛있게 끓일 수 있는 돼지등뼈감자탕 만들기 오늘 타뇨와 함께 배워봅시다. 



◀◀ 타뇨의 영상을 구독하고 싶으신 분들은 눌러주세요!




▲ 완성이 된 돼지등뼈감자탕이에요. 한 그릇에 등뼈 3덩이씩 넣고 감자, 시래기 듬뿍 올려 먹으니 정말 맛있네요. 


- 돼지등뼈감자탕 재료 : 돼지등뼈 3kg, 시래기, 우거지, 감자 2개, 파 조금, 들깨가루, 된장 3큰술, 천일염

- 양념재료 : 고춧가루 4스푼, 다진마늘 1큰술, 액젓 2큰술, 생강 1/2큰술, 물엿 1큰술, 미원 조금, 국간장 2큰술


*모든 재료의 양은 기호에 따라 바뀔 수 있어요. 들어간 재료만 꼼꼼하게 체크하시고 입맛에 맞게 요리하세요! 




▲ 냉동실에서 통째로 꽁꽁 얼어버린 돼지등뼈에요. 물에 담궈 천천히 해동하면서 핏물이 나오면 물을 갈아줬어요. 




▲ 미리 만들어 냉동실에서 보관했던 무청 시래기와 배추 우거지도 넉넉하게 꺼냈어요. 제가 시래기와 우거지를 굉장히 좋아하는 편이라 꽤 많이 꺼냈답니다. 감자탕 전문점에 가면 우거지 더 달라고 하면 돈을 더 받잖아요? 



늘 우거지는 조금 더 먹고 싶었는데 돈이 아까워 더 먹지도 못했었답니다. 집에서는 넉넉하게 먹을래요! (*참조링크 : 배추우거지만들기 / 무청시래기만들기)




▲ 곰국용으로 구입한 큰 냄비를 꺼내서 돼지등뼈를 넣고 물은 등뼈가 잠길만큼 넣었어요. 저는 커피포트로 끓인 물을 바로 넣어 10분 정도 끓여줬어요. 잡내 제거를 위해 살짝 끓여준 물은 버려주고 한번 더 끓인 물을 똑같이 부어서 끓이기 시작했답니다. 사실 잡내에 민감하지 않거나 잡내제거 방법이 따로 있다면 물을 한번 버려줄 필요도 없을 것 같아요.




▲ 이제 고기를 푹 삶아줘야해요. 돼지등뼈감자탕이나 해장국을 먹을 때 그 식감 아시죠? 한 입 베어물면 살코기가 스르륵 흐르듯이 빠져 나와야해요. 밖에서 파는 것처럼 그렇게 맛있게 만들어 먹으려면 적어도 1시간 이상 푹 삶아야한답니다. 수시로 냄비를 체크해서 거품이 생기면 걷어내주세요. 저는 둥둥 떠오르는 기름도 함께 걷어내줬어요. 




▲ 1시간을 푹 삶아준 등뼈를 잠시 건져주고 고소하고 진하게 우러난 육수는 거름채에 한번 걸러줬어요. 




▲ 이렇게 거름채에 찌꺼기들이 많이 걸러졌어요. 유심히 보니까 등뼈가 익어갈 때 잘려진 뼈 부분에서 핏물이 송글송글 맺히면서 이렇게 익더라고요. 요런거 걸러주면 더 깔끔하게 국물을 먹을 수 있겠죠? 보통은 가벼워서 둥둥 뜨기 때문에 숟가락으로 걷어줘도 되지만 저는 조금 더 꼼꼼하게 처리하고 싶어서 이렇게 했어요. 




▲ 다시 등뼈를 넣고 걸러진 육수를 부어줬어요. 사진으로도 뽀얀 국물이 보이네요. 




▲ 이미 잡내를 없애기 위한 여러 절차를 거쳤지만 마지막 한방을 위해서 된장과 다진 생강을 준비했어요. 된장 2큰술, 생강 1/2큰술을 넣어주세요. 된장도 중요하지만 생강을 조금 넣어주시면 확실히 잡내는 끝을 본답니다. 




▲ 얼린 시래기는 물에 담궈뒀더니 금새 녹아서 풀어졌어요. 물기를 꼭 짜서 준비해주세요.




▲ 양념재료를 모두 섞은 양념장과 된장 1큰술을 시래기와 우거지에 넣어주세요. 


이 소스를 저는 늘 넉넉하게 만들어 냉동실에 얼려두며 만능양념이라고 부른답니다. 사실 이 양념은 김치양념이에요. 김치를 담을 때 양념을 넉넉하게 만들어 늘 따로 얼려두죠. 감자탕은 물론 순대볶음, 순두부찌개, 돼지두루치기 등 각종 요리에 넣으면 다 맛이 좋답니다. 혹시 타뇨처럼 넉넉하게 만들어서 보관, 사용해보실 분들은 참고하세요. 



*만능양념 : 밀가루풀죽(물250ml + 밀가루 3큰술), 고춧가루 330g, 까나리액젓 130g, 다진마늘 130g, 생강 1큰술, 물엿 200g, 미원 1큰술, 천일염 2줌


만능양념은 배추, 알타리, 민들레, 파 김치 등을 만들 때도 사용이 가능하고 그 외의 요리에도 사용하시면 됩니다. 냉동실에 넣어뒀더가 필요할 때마다 조금씩 꺼내서 사용하시면 아주 편하답니다. 




▲ 손으로 조물조물 나물 무치듯이 무쳐주세요. 




▲ 맛깔나게 무쳐진 시래기와 우거지는 끓는 냄비 안으로 쏙 넣어주세요. 




▲ 3cm 굵기로 잘라서 준비한 감자 2개도 모두 넣어주세요. 




▲ 들깨가루를 넣어주세요. 저는 10큰술 넣어줬어요. 취향따라 양 조절하시면 되는데 들깨는 많이 넣을수록 맛있는거 같아요. 10큰술 넣고도 더 넣을지 고민했는데 부족하면 먹을 때 뿌려 먹어도 되니까 여기까지만 넣었어요. 




▲ 된장을 비롯한 갖은 양념들이 들어 갔기 때문에 이미 밑간이 되어 있는 상태에요. 여기서 간이 부족하다면 천일염으로 간을 마무리해주세요. 저는 천일염 1큰술 넣어줬어요. 




▲ 감자와 시래기, 우거지가 푹~ 익을 때까지 30분을 더 끓여줬답니다. 감자고 포실포실하게 부서지는 것이 맛있지만 시래기나 우거지도 입 안에서 녹듯이 푹 익는 것이 맛있는 것 같아요. 




▲ 1시간 30분을 끓여서 만들었더니 젓가락으로 살짝 건드리기만 해도 이렇게 살코기가 후두두 떨어지네요. 물고 뜯고 할 것도 없이 정말 잘 발라지는 돼지등뼈입니다. 아, 이런건 영상으로 못 보여드려서 너무 아쉽네요! 



감자탕만들기 등뼈감자탕만들기 해장국만들기


▲ 너무너무 맛있게 완성이 된 돼지등뼈감자탕은 먹기 전에 잘라둔 대파를 조금씩 올려서 먹었답니다. 깻잎이 있었다면 올려 먹었을텐데, 이 곳은 아직 깻잎 철이 아니라 깻잎을 구할 수가 없었어요. 텃밭에 심은 깻잎이 어서 자라길 바랄뿐입니다. 갓 담은 아삭아삭한 알타리김치와 함께 먹으니 정말 맛있습니다. 이렇게 큰 냄비에 한가득 끓이니 총 7그릇(1그릇당 뼈 3덩이)이 나왔답니다. 국물이 생각보다 많이 남았는데 시래기와 우거지 더 넣어서 한번 더 끓여서 먹었답니다. 



여러분, 돼지등뼈 한국에서도 굉장히 저렴하다는거 아시나요? 가까운 정육점에서 쉽게 구매가 가능하답니다. 온 가족이 좋아하는 돼지등뼈, 좋은 가격에 구입하셔서 집에서 만들어 드세요. 그러면 훨~ 씬 저렴한 가격으로 맛있고 풍성하게 먹을 수 있답니다. 


▼▼클릭해서 채널구독하기▼▼



클릭, 타뇨의 추천글 →          민들레김치 만들기, 쓴 맛이 건강에 좋다!

곰팡이 제거방법, 이렇게 간단해?

시래기된장찌개 만들기, 시원한 국물이 일품!

마파두부 만들기, 중국인이 인정한 맛



로그인 없이 누를 수 있는 공감은 글쓴이를 향한 격려와 용기를 주는 것입니다.
더 좋은 글 쓰라고 토닥토닥, 격려해주세요


CopyrightⓒTANYO all reserved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