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디브 해변에서 즐기는 로맨틱 디너

세상에 이런 호사가 또 있을까요, 불빛이 잔잔한 해변에서 차려 놓은 밥상을 받았습니다. 편안한 식사를 돕는 전담 서버도 붙었지요. 사파리 아일랜드에서는 허니문 고객들을 위해 로맨틱 디너를 준비합니다. 약간 아쉬웠던 것은 저희의 로맨틱 디너를 직원들이 깜박했더라고요. 결국 신랑이 리셉션에 이야기를 해서 준비를 했습니다. 



◀◀ 타뇨의 영상을 구독하고 싶으신 분들은 눌러주세요!




▲ 몰디브에 도착하기 전부터 로맨틱 디너를 굉장히 기대했었는데, 마지막 날 오전까지도 아무런 노티가 없길래 결국 신랑이 리셉션에 이야기를 했었답니다. 리조트에서도 착오가 있었는지 저희 일정이 잡혀있지 않더군요^^;; 그래도 다행히 마지막날 밤에 로맨틱 디너를 즐길수 있었습니다.  




▲ 해가 지고 있습니다. 일몰의 색감이 너무 아름답고 좋았어요. 물 위에 동동 떠있는 도니도 참 예쁘고요. 평화롭군요.




▲ 직원의 안내를 받아 해변에 준비된 테이블로 갔습니다. 테이블이 몇개가 있었는데 보기에는 레스토랑 안에 있는 저희 번호 테이블을 잠시 가지고 나온 것 같더라고요. 하하^^;; 저희 말고도 몇 테이블이 더 있었습니다. 작은 무드등을 켜서 밥을 먹을 수 있을 정도의 밝기를 제공하더군요. 솔직히 참 어둡고 불편했지만, 그래도 분위기는 좋았습니다. 




▲ 칵테일과 샐러드가 먼저 나왔어요. 담당 서버가 레스토랑까지 가서 음식을 받아오더군요. 뭔가 굉장히 번거롭게 왔다갔다 하는 것 같아서 마음이 불편했답니다. 푹푹 들어가는 모래에 담당 서버 발이 빠지는걸 볼 때마다 영 마음이 편하지 않더군요. 뭐, 그래도 서비스 받는 날이니 최대한 신경쓰지 않기로 했습니다. 




▲ 저희를 위해서 준비된 스테이크입니다. 스테이크와 샐러드, 스프, 칵테일이 로맨틱 디너에 포함되어 있었고 부족하면 레스토랑으로 가서 더 떠오면 됩니다. 물론 음식을 떠서 다리를 건너 여기까지 와야한다는 약간의 불편함은 있었지만, 그래도 좋았어요. 




▲ 신랑과 함께 분위기를 틈 타 사진을 찍어봤습니다. 굉장히 잘 나왔지만, 신랑의 얼굴은 가려주는 걸로~ 




▲ 로맨틱 디너를 즐긴 후 숙소로 돌아가는 길에 잠시 세컨 바(Bar)에 들렀습니다. 워터빌라 입구에 위치한 바에요. 




▲ 나무로 만들어진 등이 너무 예쁘더군요. 하늘에 대롱대롱 매달린 느낌이죠. 




▲ 은은한 불빛아래 해변의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있으니 이렇게 기분이 좋을수가 없었습니다. 다시 가고 싶어요. 




▲ 바람도 좋은데 조금 더 걷자며 신랑과 함께 선착장으로 갔습니다. 밤에 불이 켜진 선착장은 또 다른 느낌이에요. 




▲ 몰디브의 마지막 밤이 이렇게 깊어갑니다. 





아이콘 클릭해서 카카오 채널구독하기, 

우리 더 많이 소통해요



로그인 없이 누를 수 있는 공감은 글쓴이를 향한 격려와 용기를 주는 것입니다.
더 좋은 글 쓰라고 토닥토닥, 격려해주세요


CopyrightⓒTANYO all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