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은 마음을 담는다.

말 한마디가 천냥 빚을 갚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요즘처럼 살기 어려운 세상에는 

따뜻한 말 한마디를 듣는 것이 정말 어려운거 같아요. 

반대로 저도 그만큼 따뜻한 말을 잘 전하지 못하고 살아가는 것 같습니다.

최근에 다시한번 각오하고 실천해야지, 결심한 부분은.. 

가까운 나의 가족들에게 더욱 따뜻하게 말하고 행동하자는 겁니다. 

내가 어떤 행동, 말을 하든 그들은 내 곁을 지켜줄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살아가다보니 자연스럽게 

더 퉁명스럽게 대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 말은 마음을 담는다. 그래서 말에도 체온이 있다. (응답하라 1988 정봉 대사)


밖에서 모르는 사람들이나 지인들에게는 

하염없이 따뜻하고 밝고 좋은 사람인데..

이 얼마나 이중적인 모습입니까? 

제 모습을 돌아보며 부끄러움과 미안함이 많이 느껴졌습니다.


늘 내리사랑으로 부족한 저를 안아주고 키워주신 어머니께, 

첫째의 책임감과 큰 마음으로 언제나 동생들을 보살펴온 우리 언니에게, 

언니의 남편, 나의 형부로 언제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는 형부에게, 

아빠의 빈자리를 채워주며 언제나 힘이 되어주는 우리 오빠에게, 

오빠의 아내, 나의 새언니로 늘 살갑게 대해주시는 새언니에게, 

나의 남편이자 시부모님의 사랑스러운 아들인 우리 돌프에게.. 


더 따뜻한 말 한마디, 

내 체온이 가득 실린 사랑한다는 말_

그 한마디를 더 전해야겠습니다. 


모두들 오늘밤 따뜻한 말 한마디, 전해봅시다. 



로그인 없이 누를 수 있는 공감은 글쓴이를 향한 격려와 용기를 주는 것입니다.
더 좋은 글 쓰라고 토닥토닥, 격려해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16.07.12 15:15

    비밀댓글입니다

    • 2016.07.12 15:28 신고

      별과달님 안녕하세요^^* 운영하던 제 카페는 정리를 했고 지금은 다른카페에서 매니저로 근무하고 있어요~ 이곳은 대구 반야월입니당^^* 놀러오셔도 되고 이메일도 좋아요~ sophyholic@naver.com 무슨일이세요!?

  • 2016.07.12 16:20

    비밀댓글입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