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다른 뉴질랜드의 다양한 교복

조카들이 학교에 다닐 때 입을 교복을 보기 위해서 신랑과 함께 가까운 '더 웨어하우스'에 다녀왔습니다. 웨어하우스는 인테리어, 가구, 가전, 문구류, 정원관리용품, 화분, 모종, 장난감, 옷, 신발 등의 상품들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대형마트입니다. 먹을 것 빼고는 다 있다고 생각하시면 되죠. 간단한 스낵이나 음료는 판매하지만 식자재를 판매하지는 않거든요. 먹을 것을 판매하는 대형마트는 파킨세이브, 카운트다운, 뉴월드입니다. 


치치에 많은 웨어하우스가 있지만 아일람 지역의 교복은 블랜하임 웨어하우스에서만 판매한다고 합니다. 아일람 지역에 작은 교복전문점이 있지만 일찍 문을 닫아서 저희는 웨어하우스로 갔습니다. 웨어하우스는 밤 12시까지 영업을 하기 때문에 저녁 먹고 가도 시간이 충분하거든요. 



아본헤드 스쿨의 원피스입니다.



▲ 블랜하임 웨어하우스에 들어서면 입구를 기준으로 오른쪽 끝 가장 뒤쪽에 교복코너가 있습니다. 17번 번호를 보고 가시면 편하게 찾을 수 있을 것 같네요. 아무래도 요즘은 초중고 학생들이 어학연수를 오는 일이 잦다보니 혹시 치치에 오시는 분들이 있다면 도움 되었으면 좋겠네요. 




▲ 필수는 아니지만 각 학교마다 사용할 수 있는 간단한 악세서리들이 있었습니다. 머리끈, 핀, 머리띠 등 학교 교복 색깔에 맞춰 구입해서 사용하면 됩니다. 키위들 중에는 생각보다 깔맞춤으로 오는 학생들이 꽤 많더라고요. 




▲ 왼쪽은 상의, 오른쪽은 하의 코너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각 학교마다 학교 이름과 컬러로 눈에 띄게 잘 분류가 되어 있어서 교복을 찾는데 큰 어려움은 없을거에요. 마트에서 교복을 판매하고 있다는 것이 참 신기하게 느껴졌습니다. 




▲ 아본헤드 스쿨의 교복입니다. 왼쪽부터 얇은 긴팔 상의, 두꺼운 긴팔 상의, 겨울 원피스와 여름 원피스가 준비되어 있었어요. 이 중에서 어떤 것을 입어도 괜찮습니다. 




▲ 아본헤드 스쿨 아이들이 교복을 입은 모습이에요. 겨울에 찍은 사진이지만 여름 원피스를 입은 아이도 보이네요. 겨울 원피스를 입은 아이들도 있고 반바지나 긴바지를 착용한 아이들도 있습니다. 



원피스를 제외한 나머지 교복은 모두 남여 공용입니다. 모든 학교가 몇가지 다양한 교복을 제시하고 그 중에서 원하는 방향으로 입을 수 있도록 합니다. 한국과 조금 다른 모습이죠. 




▲ 둘째 조카가 다니게 될 아일람 스쿨의 교복입니다. 아일람 스쿨은 치치에서 가장 큰 규모의 초등학교라고 하는데요. 파란 교복이 참 귀엽고 사랑스럽습니다. 여름 반바지, 여름 원피스, 각종 겨울 상의가 보입니다. 




▲ 아일람 스쿨 아이들의 모습입니다. 겨울에 찍은 사진이지만 반바지를 입은 아이도 있고 겨울 원피스(초록체크)에 가디건을 입은 아이와 여름 원피스(파란 체크)를 입고 쫄바지를 입은 아이도 보입니다. 상의도 긴팔과 반팔 다양하게 입고 있지요. 더운 아이는 짧고 얇게, 추운 아이는 두껍고 따뜻하게 자유롭게 입는 모습입니다. 




▲ 첫째 조카가 다니게 될 컥우드 스쿨의 교복입니다. 한국으로 치면 중학교인데요. 반바지와 체육복, 겨울 상의, 여름 상의가 보입니다. 컥우드는 무릎까지 오는 약간 긴 양말을 착용하는데 계절에 관계없이 동일한 반바지를 입습니다. 남자는 자주색 줄이 있는 회색 양말, 여자는 흰 양말을 신는 것이 규칙입니다. 




▲ 아이들이 교복을 입은 모습입니다. 원칙 상으로는 검은 구두나 워커를 신어야 하지만 운동화를 신어도 상관없습니다. 컥우드는 교장 선생님의 한국 문화와 한국 학생 사랑이 아주 대단하다고 소문이 자자합니다. 



그리고 컥우드 안에서 작은 한국 학교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작은 건물이 있었는데 이 곳에서 나고 자라는 한국 아이들이 그 곳에서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배운다고 하네요. 




▲ 미들턴 스쿨의 교복입니다. 이 곳에서는 니트도 볼 수 있었어요. 뉴질랜드의 남섬, 크라이스트처치는 여름에도 겨울처럼 추울 때가 있고 겨울에도 여름처럼 더울 때가 있다보니 교복의 하복, 동복, 춘추복 개념이 특별히 없는 것 같습니다. 본인의 온도에 따라 자유롭게 입을 수 있는 것이 참 마음에 들더라고요. 




▲ 학교별로 다른 컬러의 모자와 양말이 있었습니다. 겨울이라 모자를 구입할 필요는 없었지만, 북극과 가까운 뉴질랜드의 햇볕은 굉장히 강렬하기 때문에 봄, 여름, 가을에 모자는 필수입니다. 특히 아이들이 모자 없이 밖에서 뛰어 노는 것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 직원이 없더라도 당황하지 마시고 옷에 걸려 있는 코드표를 확인하시면 됩니다. 학교 별로 잘 정리가 되어 있어요. 




▲ 바로 옆 코너에는 문구류가 가득했습니다. 




▲ 뉴질랜드의 국민공책입니다. 모두 같은 공책을 사용합니다. 사이즈별로 색상이 다르기도 하고 속지의 종류가 틀리기도 하죠. 특히 초등학생의 경우 학교에서 정해주는 필기구와 공책이 있습니다. 







▲ 교복, 가방, 문구류, 미술용품 등 학생들에게 필요한 것들이 모두 한쪽에 몰려 있었습니다. 저희 둘만 있을 때는 이 코너에 눈길도 주지 않았는데 조카들이 오니 자연스레 눈이 가고 손이 갑니다. 




▲ 해리포터 인형과 목도리, 해리포터 망토와 교복, 잠옷, 실내화 등을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여기 와서 사립중고등학교 아이들의 겨울 교복 입은 모습을 보고 [ 와, 해리포터 같아! ] 라고 말했던 기억이 나네요. 목도리 가지 똑같이 맞춥니다. 




▲ 둘째 조카녀석이 입고 싶어했던 아일람 스쿨의 겨울 원피스를 사기 위해서 교복점에 들렀습니다. 웨어하우스에도 똑같이 판매를 하고 있었지만 겨울 원피스는 품절이라고 하더군요. 그리고 슬프게도 교복점에서도 겨울 원피스가 품절되었다고 했습니다. 




▲ 교복이지만 너무 예쁘다며 한국가서도 원피스로 입을 것이라 이야기했던 조카의 얼굴에 실망감이 가득했습니다.




▲ 번사이드의 교복이 보입니다. 교복점의 모습은 아주 심플하죠? 




▲ 타이가 보이는군요. 교복 전문점에서는 웨어하우스에서 보지 못했던 더 많은 종류의 교복 악세서리가 있었습니다. 




▲ 결국 조카는 활동복을 구입했답니다. 남색 긴바지, 얇은 긴팔 상의, 겨울 가디건을 구입했네요. 




▲ 웨어하우스보다 교복전문점으로 가는게 조금 더 많은 종류의 악세서리를 볼 수 있는 것 같네요. 하지만 악세서리는 선택이니 무조건 사지는 마시고요. 이게 사다보면 끝이 없고 점점 돈이 커지니까요 ^^;; 감사하게도 컥우드에서는 중고교복을 무상으로 지원한다고 해서 구입할 일이 없었습니다. 아일람 스쿨에서도 무상 지원을 했었지만 사이즈가 없어서 구입할 수 밖에 없었죠. 처음부터 교복을 구입하지 마시고 일단 빌려줄 수 있는지 여부를 확인한 다음 구입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겨울 원피스가 $70 정도 했던 것 같네요. 한국 돈으로 53,000원 정도입니다. 한국에 비해서 교복이 조금 더 저렴한 것 같았어요. 뭐 그래도 저 많은 종류를 다 구입하려면 더 비쌀 수도 있겠죠 ^^;; 무엇보다 조금 더 아이들을 배려한 것 같은 디자인이 참 마음에 들었어요. 예쁜 교복에 치우치기 보다는 보다 활동적이고 보다 편하게 만들었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뉴질랜드의 교복에 대한 이야기는 여기까지 입니다. 또 다른 이야기로 만나요. 



카카오채널로 타뇨와 소통해요! ←클릭!





로그인 없이 누를 수 있는 공감은 글쓴이를 향한 격려와 용기를 주는 것입니다.
더 좋은 글 쓰라고 토닥토닥, 격려해주세요

CopyrightⓒTANYO all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

  • Pinkus
    2018.07.26 09:36 신고

    우리 아이는 Fendalton 다녔었는데, 반갑네요. 글렌도비로드에 살았었어요. 말씀대로 체육복 반팔 상의랑 폴라폴리스는 한국와서도 생활복으로 잘 입고 있어요.

    • 2018.07.27 18:43 신고

      가까운데 계셨네요 ^^ 생활복 진짜진짜 편해보이더라고요. 뉴질랜드 많이 그리우시겠어요!

  • Clara
    2018.07.26 10:24 신고

    한국에도 여름 교복으로는 티셔츠에 반바지 많아요. 남녀 구분 없이요. 그렇지만 우리 아이가 다녔던 미국 초등학교처럼 상하 색상만 정해 주고 이것저것 다양한 디자인을 입을 수 있게 해 주는 저런 스타일 교복이 얼른 도입되었으면 좋겠네요.

    • 2018.07.27 18:44 신고

      아하 한국에서도 초등학생들 교복이 있는지 잘 몰랐네요~ ^^ 사립초등학교만 교복 있다고 생각했었거든요! 디자인에 관계없이 컬러로 맞추는건 정말 좋은것 같아요.

  • 키위키위
    2018.08.15 01:12 신고

    컥우드 교장선생님 필 사진을 보게될줄이야 ㅋㅋㅋ필 정말 친절하시고 젠틀맨이세요

    • 2018.08.15 18:21 신고

      와우, 이 분 아시는 분을 댓글로 만날 줄은 몰랐네요 ^^ 반갑습니다. 한국인 유독 사랑하시는 분이죠!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